언론에 소개된 에이트테크 모습입니다

녹조제거·도축·쓰레기선별…‘기피 업무’ 대신하는 로봇 인기 [스타트업 스트리트]

2024-02-28 서울경제


에코피스의 로봇 제품 ‘에코봇’이 수질 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코피스 

에코피스의 로봇 제품 ‘에코봇’이 수질 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코피스


로봇 스타트업이 녹조 제거, 도축, 쓰레기 선별 등 인력 확보가 쉽지 않은 분야로 빠르게 파고 들고 있다. 저출생 및 고령화 추세로 인해 노동력이 점차 귀해지면서 3D 업종 분야로의 로봇 활용이 더욱 확산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8일 스타트업 업계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가 담수 정화 작업을 위해 로봇을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경남도로 낙동강 녹조 발생에 대비해 올해 투입할 녹조 제거 로봇을 늘릴 계획이다. 특히 낙동강 하류 지역은 경남과 부산의 주요 취수장 소재지여서 실시간으로 녹조를 제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로봇의 중요성이 커졌다. 올해 연평균 기온은 다소 높고 연강수량은 적을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녹조도 예년보다 많이 발생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스타트업 에코피스의 수질 정화 로봇 ‘에코봇’은 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수질을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녹조를 제거해준다. 상부에 장착된 태양광 패널을 통해 전력을 보충해 24시간 연속 작동이 가능하다. 그동안 녹조 제거는 사람이 배를 타고 직접 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로봇을 통해 무인 작업이 가능해졌다. 에코피스는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4’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도축업 또한 로봇 솔루션으로 자동화할 수 있는 분야로 떠올랐다. 스타트업 로보스는 자체 개발한 AI 기술을 접목해 도축 공정 로봇을 개발해 벤처 투자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회사는 창업 1년 10개월 만에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도축 업무 과정에서 트라우마를 갖게 되는 근로자도 있는 만큼 도축장에 자동화 공정이 빠르게 도입될 것이란 기대를 받으면서다. 축산물 도축·가공 업계가 외국인 근로자 고용조건 완화를 정부에 건의할 정도로 도축장은 인력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다. 박재현 로보스 대표는 “로보스가 구축한 로봇제어 기술을 다른 산업 현장에서도 접목할 수 있도록 고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트테크 AI 폐기물 자원선별 로봇 '에이트론'. 사진제공=에이트테크 viewer

에이트테크 AI 폐기물 자원선별 로봇 '에이트론'. 사진제공=에이트테크


쓰레기 선별 작업도 로봇이 사람을 점차 대체하고 있다. 스타트업 에이트테크는 기존 폐기물 선별 작업을 자동화하는 AI 로봇 에이트론을 개발했다. 이 로봇은 이미지를 통해 폐기물의 형태·색상·오염도 등을 실시간으로 학습하고 폐기물을 자동 분류한다. 현장에서 2년 간 실증 테스트를 거치며 300만 건 수준의 폐기물 데이터를 수집한 결과 99.3%에 이르는 객체 인식 정확도를 확보했다. 인력 대비 속도는 240% 증가하고 비용은 279%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에이트테크는 이러한 경쟁력을 인정받아 GS벤처스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으며 누적 122억 원의 투자금을 조달했다. 투자금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올해 서울시 송파구를 시작으로 듀얼 로봇팔을 적용한 ‘듀얼 에이트론’ 모델을 본격적으로 공급하고 하반기에는 자사 로봇만으로 이뤄진 무인 로봇자원회수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업계 관계자는 “대기업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추세에 발맞춰 친환경 솔루션의 하나로 로봇 자동화 공정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기피 업무를 대체하는 로봇 사업을 놓고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협력도 확산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기혁 기자 성장기업부 coldmetal@sedaily.com


법인명 (상호) 주식회사 에이트테크

사업자 등록번호 880-88-01868

본사 인천 서구 정서진로 410, 본부동 D230호 (오류동, 환경산업연구단지) 

지사 서울 금천구 벚꽃로 286, 704호 (가산동, 삼성리더스타워)

대표전화 02-838-6034  l  E-mail help@aetech.co.kr